BJ땡초, 지적장애 여성 '벗방'
경찰에 긴급 체포된 BJ땡초
아프리카TV '영구정지' 처분
BJ 땡초, A 씨/사진=BJ 땡초 방송 영상 캡처
BJ 땡초, A 씨/사진=BJ 땡초 방송 영상 캡처


BJ땡초가 아프리카TV에서 퇴출됐다.

아프리카TV는 지난 6일 BJ땡초 채널에 대해 "영구 정지" 처분을 했다. 아프리카TV 측은 "미풍양속 위배"라며 "보편적인 사회 질서를 해치거나 도의적으로 허용되지 않는 행위"를 정지 사유로 밝혔다.

이에 따라 BJ땡초는 앞으로 아프리카TV에서 영구적으로 활동할 수 없게 됐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사진=아프리카TV 캡처
BJ땡초는 이날 지적 장애 여성의 옷을 벗기는 온라인 방송을 진행한 혐의로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를 통해 긴급체포됐다.

BJ땡초는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프리카TV BJ땡초 지적장애 3급 데리고 벗방'이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BJ땡초가 강압적으로 여성 A 씨에게 '벗방'을 강요했고, 아프리카TV가 아닌 방송 심의가 유연한 다른 플랫폼을 통해 '벗방'을 했다는 것.

이후 논란이 커지자 BJ땡초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A 씨와 연인 사이"라며 "친구랑 재밌게 방송을 하려고 했을 뿐, 일이 커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 씨의 동의 없이 '벗방'을 진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동의한 것"이라며 "여러분이 자극적인 걸 좋아하니 자극적인 단어로 방송한 것"이라고 말했다.

A 씨가 지적장애로 정상적인 판단이 어려웠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도 "아픈 몸이지만 판단력이 흐린 건 아니다"며 "싫은 건 싫다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적인 책임은 없지만 도의적인 책임은 있다고 생각한다"며 범죄 의혹에 대해선 계속해서 부인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BJ땡초가 이전부터 A 씨를 데리고 다니면서 리액션 시키고, 하루종일 춤추라 하고, 별풍선을 받아도 하나도 수익을 나눠주지 않았다"면서 "결국 '벗방'까지 시킨 것"이라고 BJ 땡초의 해명에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A 씨가 '벗방'에 거부감을 드러자 BJ 땡초가 "네가 대신 별풍선 환불해줄거냐"며 막말을 하는 모습도 포착됐고, A 씨의 벗방 캡처가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만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 과거 BJ땡초가 다른 BJ와 합동 방송을 하면서 A 씨에게 강제로 강제로 입맞춤을 하는 등의 장면 등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한편 경찰은 경찰은 강제추행 외에도 추가 범행 여부와 공범 등에 대해서도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