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죠, 훌라당 멤버로 활동
빅죠, 250kg→100kg 감량
요요 후 체내 염증 제거 수술 받다 '사망'
빅죠/사진=훌라엔터테인먼트
빅죠/사진=훌라엔터테인먼트


빅죠가 사망했다. 향년 43세.

가수 겸 BJ 빅죠(본명 벌크 죠셉)은 6일 오후 6시 20분께 경기도 김포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빅죠는 염증 때문에 장기에 문제가 생겨 출혈이 있었고, 수술은 했지만 출혈이 계속돼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빅죠는 1978년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학창시절을 보낸 후 2008년 그룹 홀라당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비트윈', '멍해', '밀어붙여' 등의 곡을 발표했다.

데뷔 당시 186cm의 키에 250kg의 거구였던 빅죠는 이후 트레이너 숀리와 방송에 출연해 150kg을 감량하며 다이어트에 성공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요요 현상을 겪었고, 체중은 다시 320kg까지 불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최근엔 심부전증, 당뇨 등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빅죠의 건강 이상은 앞서 유튜브 채널 '엄상용'을 통해 알려졌다. 빅죠가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을 쉬겠다고 밝힌 것. 빅죠는 "한 달 정도 치료받으며 쉬고 오겠다"고 밝혔고, 이후 빅죠의 상태가 위중하다는 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빅죠/사진=SNS
빅죠/사진=SNS
이후 지난달 지난 27일 빅죠와 함께 방송을 했던 유튜버 엄삼용과 빅현배는 함께 방송을 진행하던 중 "빅죠 형 상태가 많이 좋지 않다"며 "산소호흡기를 이용해 호흡을 하는데 산소 공급량이 부족해 목을 뚫은 상태라더라. 잠결에 빼면 큰일 나니까 병상에 팔, 다리를 묶어놓고 있다더라"고 전했다.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빅현배는 자신의 방송에서 "빅죠 형님이 세상을 떠났다"며 "가시는 길 따뜻하게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홀라당 멤버로 함께 활동했던 박사장도 SNS를 통해 "저와 15년을 함께 노래했던 빅죠 형이 하늘 나라로 갔다"며 "정말 너무 사랑하는 형을 떠나보내기 힘들다. 기도해 달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빅죠의 빈소는 7일 인천 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다. 발인은 9일이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