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땡초, 지적장애 女와 모텔 동행
생방송 통해 여성 신체 일부 노출
'성범죄' 지적에 "합의 하에 했다"
BJ땡초가 지적여성과 진행한 방송/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BJ땡초가 지적여성과 진행한 방송/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땡초가 지적장애를 가진 여성을 데리고 이른바 '벗방(벗는 방송)'을 진행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이 BJ는 해당 방송을 통해 얻은 수익금도 자신이 차지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BJ땡초 지적장애 3급 데리고 벗방'이라는 제목이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BJ땡초가 지적장애를 가진 여성 A씨를 모텔로 데려가 노출을 하는 온라인 방송을 진행했고, 이 때 얻은 수익을 A씨에게 나눠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A씨의 신체 일부가 노출됐으며 채팅에는 성적인 발언이 빗발쳤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A씨가 거부 의사를 밝혔으나 BJ땡초가 강압적으로 방송을 진행했다고 전하기도. 방송 후 많은 누리꾼들은 "BJ땡초가 성범죄를 저지른 것과 마찬가지"라며 분노했고, 그와 관련된 기사가 쏟아졌다.

논란이 커지자 BJ땡초는 6일 오전 '해명하겠습니다. 성실하게 답변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방송을 켜고 사과했다.

영상 속 BJ땡초는 "기사를 다 봤다. 일단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그 친구와 방송을 재밌게 해보려고 한 건데 일이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A씨의) 동의 하에 한 것"이라며 "그 친구가 싫어한다는 표현도 안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A씨와) 사귀고 있고 사랑하는 사이"라며 "그 친구가 '벗방'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인식을 하고 있어서 방송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처음에는 잘못인 줄 몰랐다가 도덕적으로 제게 책임이 있다고 하더라. 제가 선을 넘은 것 같다. 앞으로 그런 짓을 절대 안하겠다"면서도 "여자친구와 앞으로 재밌게 방송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수익금을 가로챘다는 의혹에 대해선 "절대로 착취를 하거나 강제로 여자친구를 방송에 나오게 한 적 없다"며 "A씨가 함께 방송을 하고 싶다고 해서 합의 하에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성범죄'라는 시청자들의 지적이 쏟아지자 BJ 땡초는 "A씨가 인지 능력이 부족하면 그 상황에서 하기 싫다고 했을 것"이라며 "방송 켜기 전부터 하고 싶다고 시그널을 보냈다"고도 했다.

온라인 방송 플랫폼 운영 정책에 따르면 '음란', '청소년 유해' 등의 항목을 규제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