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승철./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이승철./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이승철이 스키장 인증샷을 게재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승철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의 스키 선생님. 올핸 꼭 내 맘에 드는 스킹을 할 거야"라는 멘트와 함께 스키장에서 강사와 함께 찍은 사진 등을 올렸다. 그러면서 "역시 스킹 후엔 샴페인 한잔!"이라며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승철의 스키장 방문이 방역 수칙 위반은 아니다. 다만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정부가 외출이나 모임을 자제하라고 강조하는 시국에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강사와 인증샷을 올리는 등의 행동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일었다.

논란이 이어지자 이승철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별다른 해명 없이 "신곡 '우린'의 노래 녹음 마무리를 위해 당분간 인스타그램을 멈추겠습니다"라며 "노래가 너무 '찐'이라 최선을 다해 부르고 싶네요. 그럼 '우린'이 발매될 그날에 다시 만나요"라는 글을 남겼다.

현재 이승철은 논란을 의식해서인듯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한편 이승철은 Mnet '캡틴'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