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SNS 통해 근황 공개
정인이 사건에 안타까운 심경 토로
/사진=김사랑 인스타그램
/사진=김사랑 인스타그램


배우 김사랑이 양부모의 학대로 생후 16개월 만에 숨을 거둔 정인 양을 애도했다.

김사랑은 지난 5일 자신의 SNS 계정에 별다른 말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인아 사랑한다, 다음 생에 내가 꼭 부모가 되어줄게"라고 적힌 스케치북이 담겨 있다. 그는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내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사진=김사랑 인스타그램
/사진=김사랑 인스타그램
지난 2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정인 양의 학대 피해 사건을 다뤘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에서는 세 번의 심정지 끝에 결국 세상을 떠난 정인 양이 양부모로부터 학대를 당했다는 정황을 공개했다.

방송 이후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측에서는 피해자 정인 양을 위로하기 위한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제안했다. 이는 종이에 '정인아 미안해'라는 문구와 자신이 쓰고 싶은 말을 짤막하게 작성해 인증 사진을 찍고 SNS에 게재하는 방식이다.

현재 MC 김상중부터 그룹 방탄소년단, 배우 이영애, 한지민, 이윤지, 한채아, 한혜진, 서효림, 이청아, 개그맨 김원효·심진화 부부, 안소미 등 수많은 스타가 챌린지에 참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