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드걸' 타냐 로버츠 별세 /사진=영화 '007 뷰 투 어 킬' 스틸
'본드걸' 타냐 로버츠 별세 /사진=영화 '007 뷰 투 어 킬' 스틸


영화 '007 시리즈'에서 본드걸로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미국 배우 타냐 로버츠(65)가 사망했다.

AP통신과 뉴욕타임스 등은 5일(현지시간) 타냐 로버츠가 로스앤젤레스 시더사이나이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사망 오보가 난지 하루 만이다.

보도에 따르면 타냐 로버츠의 남편인 랜스 오브라이언은 AP통신에 고인이 사망했다는 오보가 나온지 수 시간 만에 눈을 감았다는 소식을 병원측으로부터 전해 들었다. 오브라이언은 병원 의사로부터 타냐 로버츠가 숨을 거뒀다는 전화를 받았다면서 로버츠가 요로감염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미국 언론들은 지난 4일 타냐 로버츠가 생존해있는 가운데 그가 사망했다는 오보를 낸 뒤 이를 정정한 바 있다. 타냐 로버츠의 별세 오보는 랜스 오브라이언의 실수에서 시작됐다.

타냐 로버츠는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달 24일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다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고, 인공호흡기까지 착용할 정도로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

이후 랜스 오브라이언은 지난 3일 임종을 준비하라는 병원의 연락을 받았다. 그는 타냐 로버츠의 모습을 보고는 담당 의료진에게 타냐 로버츠의 사망 판정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채 대변인을 통해 부고 소식을 알렸다.

이에 대변인은 랜스 오브라이언으로부터 3일 오후에 아내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미국 언론에 부음을 알렸다. 그러나 랜스 오브라이언은 다음날 병원 측으로부터 로버츠가 살아있다는 연락을 받았고, 미국 언론들은 타냐 로버츠의 부고 기사를 일제히 내렸다.

오브라이언은 "지난번에는 (잘못) 부풀려 로버츠 별세를 알렸다. 어쨌든 의사소통에 오류가 있었다. 이제 로버츠가 세상을 떠났다는 것이 진실이고, 실제로 벌어진 일"이라며 "로버츠는 나의 소울메이트이자 가장 친한 친구였고, 우리는 단 이틀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다"며 울먹였다.

타냐 로버츠는 1985년 로저 무어가 제임스 본드 역을 맡은 007시리즈 영화 '뷰 투 어 킬'에서 상대역인 '본드걸' 스테이시 서튼 역을 연기했다. 이 밖에도 TV 드라마 시리즈 '미녀 삼총사'와 '요절복통 70쇼'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