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성 역사 강사, '선녀들' 저격 발언?
"섭외해놓고 '없던 일로 해달라'"
"기본 예의 놓치지 않았으면" 일침
"좋은 프로, 폐지 안 됐으면"
최태성 한국사 강사 / 사진=최태성 인스타그램 캡처
최태성 한국사 강사 / 사진=최태성 인스타그램 캡처


최태성 역사강사가 MBC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을 저격하는 듯한 발언을 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태성 강사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방송 프로그램으로부터 섭외 요청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는 "몇 년 전인가. 모 방송 예능 팀에서 많은 분들이 연구소에 방문해 주셨다. 새로운 역사 예능 프로그램을 론칭한다고.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기획 취지가 너무 좋았다. 합류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문제가 있었다. 외국 촬영을 나가야 하는데 나의 일정은 이미 3개월 정도 풀(FULL). 그러나 하고 싶었다. 일정을 조정하기 시작했다. 이 일이 참 어려운 일이다. 해냈다. 그런데 갑자기 전화가 왔다. 프로그램 진행이 어려울 것 같다고"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선을 넘는 녀석들' 포스터 /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포스터 / 사진제공=MBC
최태성 강사는 이후 또 한 번 섭외 연락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시간이 흘렀다. 다시 그 프로그램 측에서 전화가 왔다. 이번에는 시즌2로 다시 시작한다고.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첫 번째 상처가 있어서 고민 고민. 그러다가 유일한 역사 예능 프로니까 합류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는 국내 역사 여행이기에 일정 조정이 큰 무리는 없었다. 그런데 며칠 뒤 전화가 왔다. 다시 없던 일로 해달라고"라고 했다.

최태성 강사는 "다 안다. 방송가는 원래 이렇게 소비되어지는 공간이라는 사실을. 그래서 출연 유무가 서운하진 않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다만 과정에서 사람에 대한 기본적 예의는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그러면서도 "이 프로, 참 좋은 프로다"며 "역사의 대중화를 위해 여기까지 성장시켜 주신 패널과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올린다. 폐지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시즌2', '국내 역사 여행' 등의 대목을 근거로 최 강사가 언급한 프로그램이 '선녀들'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선녀들'은 역사 탐사 예능으로, 시즌1에서는 해외에서, 이후 '한반도 편'과 현재 방영 중단된 '리턴즈'에서는 국내에서 촬영하고 있다. 그러나 프로그램의 주축이라고 할 수 있는 설민석 강사가 최근 석사 논문표절 논란으로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고 밝히면서 '선녀들'은 결방 중이다.

최태성 역사강사는 2001년부터 EBS 한국사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설민석 강사와 같은 이투스 소속이다. KBS1 '역사저널 그날', OtvN '어쩌다 어른', tvN '문제적 남자' 등에도 출연했다. '큰별쌤'이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하다.

이하 최태성 강사 글 전문.

★ 큰별쌤의 방송가 뒷 이야기

몇 년전인가.. 모 방송 예능 팀에서 많은 분들이 연구소에 방문해 주셨다. 새로운 역사 예능 프로그램을 런칭한다고.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기획 취지가 너무 좋았다. 합류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문제가 있었다. 외국 촬영을 나가야 하는데 나의 일정은 이미 3개월 정도 FULL. 그러나 하고 싶었다. 일정을 조정하기 시작했다. 이 일이 참 어려운 일이다. 해냈다. 그런데 갑자기 전화가 왔다. 프로그램 진행이 어려울 것 같다고. 헐...

시간이 흘렀다. 다시 그 프로그램측에서 전화가 왔다. 이번에는 시즌2로 다시 시작한다고. 함께 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첫번째 상처가 있어서 고민 고민. 그러다가 유일한 역사 예능 프로니까 합류하겠다고 했다. 이번에는 국내 역사 여행이기에 일정 조정이 큰 무리는 없었다. 그런데 며칠 뒤 전화가 왔다. 다시 없던 일로 해 달라고. 헐.

다 안다. 방송가는 원래 이렇게 소비되어지는 공간이라는 사실을. 그래서 출연 유무가 서운하진 않다. 다만.. 과정에서 사람에 대한 기본적 예의는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 프로.. 참 좋은 프로다. 역사의 대중화를 위해 여기까지 성장시켜 주신 패널과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올린다. 폐지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