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책임감 갖고 더 열심히 살겠다"
야구선수 이승엽 /사진 = 레인컴퍼니 제공
야구선수 이승엽 /사진 = 레인컴퍼니 제공


야구선수 출신 이승엽(44)이 셋째 득남했다.

이승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1.1.4 늦둥이가 드디어 나왔습니다. 세 아들의 아빠가 되었습니다"라며 "책임감 가지고 더 열심히 건강하게 살겠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코로나영향으로 출입이 까다롭네요. 의료진분들 고생이 많으십니다"며 "코로나도 빨리 종식되기를 기원합니다. 모두들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사진 = 이승엽 인스타그램
/사진 = 이승엽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출산#아들부자#강남성모병원#의료진#수고하셨습니다#건강#코로나아웃"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이승엽은 이와 함께 셋째 아들의 발바닥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야구선수 이승엽 /사진 = JTBC '톡투유'  제공
야구선수 이승엽 /사진 = JTBC '톡투유' 제공
이승엽은 2002년 모델 이송정과 결혼, 슬하 두 아들을 두고 있었는데 셋째 아들을 득남하면서 세 아들의 아빠가 됐다.

지난 1995년 삼성에서 데뷔한 이승엽은 2004년 이후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 요미우리 자이언츠, 오릭스 버펄로스 등에서 활약하며 이름을 떨쳤다. 2017년 은퇴한 이승엽은 현재 해설과 더불어 이승엽아구장학재단 이사장을 역임 중이다. 이승엽 득남 소감 전문2021.1.4 늦둥이가 드디어 나왔습니다. 세 아들의 아빠가 되었습니다. 책임감 가지고 더 열심히 건강하게 살겠습니다. 코로나 영향으로 출입이 까다롭네요. 의료진분들 고생이 많으십니다. 코로나도 빨리 종식되기를 기원합니다. 모두들 감사드립니다.

#출산#아들부자#강남성모병원#의료진#수고하셨습니다#건강#코로나아웃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