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동욱./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김동욱./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김동욱이 종합 엔터테인먼트그룹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5일 키이스트 박성혜 대표는 "2017년 1월부터 키이스트와 함께해 온 김동욱이 두 번째 재계약을 체결했다. 5년여간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함께해 온 김동욱이 2019년에 이어 또 한번 본 사와 함께 하기로 결정한 만큼, 고마운 마음을 담아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동욱은 2019년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고,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2017)'과 '신과 함께-인과 연'(2018)’을 통해 '더블 천만 배우' 타이틀을 얻으며 흥행 주역으로 급부상, 연기력과 흥행성을 모두 갖춘 배우로 입지를 굳혔다.

김동욱은 MBC '커피프린스 1호점'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메이커 '진하림' 역으로 데뷔 초 큰 사랑을 받은 이래, OCN '손 the guest'의 주연을 맡아 시청률과 화제성, 완성도 면에서 모두 호평을 얻으며 또 한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특히 그는 MBC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시니컬한 간판 뉴스 앵커이지만 모든 것을 기억하며 고통 속에 살아가는 이중적인 인물의 아픔을 잘 그려내며 로맨틱한 이미지로의 변신에도 성공, 여심을 사로잡았다. 또한, 영화 '국가대표(2009)'와 '후궁:제왕의 첩(2012)' 등 30여 편이 넘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과 업계에 신뢰감을 주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작품마다 새롭고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하며 '믿고 보는 배우' 반열에 오른 김동욱이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가 소속된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체결한 만큼, 그 시너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