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쌍꺼풀 수술 전후 모습 공개
병원으로 향하며 "두근거리고 무서워"
수술 끝난 후 "질문 받겠다"
이세영 /사진=유튜브 캡처
이세영 /사진=유튜브 캡처


개그우먼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을 마친 근황을 전했다.

이세영은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영평티비'에 '이세영 드디어 쌍수하고 왔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이세영은 최근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외모 관련 악플로 큰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하며, 연말에 쌍꺼풀 수술을 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이세영은 "원래 더 많은 부위를 수술하고 싶었지만 현재 교제 중인 일본인 남자친구의 반대로 쌍꺼풀 수술만 받기로 했다"고 했다.

병원 예약까지 마쳤다고 했던 그가 마침내 쌍꺼풀 수술을 한 것. 영상에서 이세영은 남자친구와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이세영은 "두근거린다. 무섭다. 마지막 무쌍 인사하라"며 카메라를 향해 인사했다. 이어 병원에서 수술 준비를 마친 이세영은 쌍꺼풀 수술을 비롯해 눈매 교정, 앞트임, 뒷밑트임까지 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후 이세영은 수술을 마친 후의 모습을 공개했다. 수술 직후라 실밥이 있고 눈이 부은 상태였지만 한층 또렷해진 눈매가 붓기가 빠진 후의 모습을 기대케 했다. 이세영은 영상과 함께 "드디어 쌍수를 하고 왔다"며 "잘 된 것 같냐. 다음 영상은 쌍수 Q&A를 찍겠다. 질문 남겨달라"고 했다.

이세영은 2011년 MBN 공채 개그맨 1기로 데뷔, 이후 MBN '개그공화국', tvN 'SNL 코리아', '코미디 빅리그'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최근 이세영은 일본인 남자친구를 공개하는가 하면 다이어트로 체중을 감량, 몸무게 43kg을 인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현재 그는 남자친구와 함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운영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