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코로나19 취약 계층에 기부
성금 2000만 원 기탁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
배우 임시완. /사진제공=(주)플럼에이앤씨
배우 임시완. /사진제공=(주)플럼에이앤씨


배우 임시완이 새해부터 기부 선행으로 따뜻한 소식을 전했다.

임시완은 1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에 성금 2000만 원을 기탁했다.

지속되는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저소득가구가 예년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단 소식을 듣고 마음을 더한 것. 임시완은 "계속되는 상황에 모두가 힘들고 지쳐가지만, 함께 힘을 모아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코로나19 재확산과 한파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가구 중 연탄 사용 노인 가구를 위해 쓰인다. 그 외로 가구에 부식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임시완의 선행은 이전부터 계속됐다. 지난해 3월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00만 원을 기부했다. 지난여름에도 아동·청소년들이 거주하는 그룹홈이 폭우 피해를 입었다는 소식을 접한 후 2000만 원을 쾌척한 바 있다.

최근에는 자신의 생일을 맞아 팬덤명 '스완'으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저소득가구의 아동에게 2000만 원 지원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이 소식을 들은 팬들도 마음을 모아 기부 행렬을 이어갔다.

앞서 임시완은 전역과 동시에 군 월급 전액을 경기도 양주시 효촌초등학교에 전달했다. 군 복무 당시 재능 기부하던 초등학교와 인연이 이어진 것. 이 외에도 지난해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20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손길을 내밀며 묵묵히 선행을 펼치고 있다.

한편 임시완은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의 주역으로 활약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