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영, 극단적 선택 시도 후 치료 중
스토커+악플 시달린 것으로 전해져
법적 대응도 준비 중
'불청 인연' 한정수, 곽진영에 "힘내라" 위로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곽진영 / 사진=SBS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곽진영 / 사진=SBS 방송 캡처


배우 곽진영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4년 동안 스토커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안타까운 소식에 곽진영을 향한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31일 오전 한 매체는 "곽진영이 지난 30일 김치 사업을 운영 중인 전라남도 여수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인근 병원 중환자실에 실려갔다"고 보도했다. 곽진영은 병원에서 위 세척 등을 받았으나 아직까지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곽진영은 최근 지속적인 악성 댓글 등을 이유로 지인들에게 심적 고통을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측근에 따르면 곽진영은 4년간 스토커에 시달렸다고 한다. 스토커는 곽진영을 쫓아다니고 댓글뿐만 아니라 직접 찾아가거나 전화로 협박하고, 심지어 특산품 매장에 손님인 척 오기도 했다고 한다. 측근에 따르면 곽진영은 법률대리인을 선임해 관련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곽진영 / 사진제공=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곽진영 / 사진제공=TV조선
곽진영은 앞서 방송을 통해 악성 댓글로 인한 괴로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SBS '불타는 청춘'에서 곽진영은 "곽진영을 검색하면 성형, 성형중독이 뜬다. 아직까지도 댓글이 20년간 쫓아다닌다"고 털어놨다. 또한 "제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도 아닌데 '죽어도 아깝지 않나'는 댓글을 봤다. '내가 죽을만큼 잘못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곽진영은 드라마 '아들과 딸' 속 종말이 역할로 얻은 유명세에 대해 "저를 알아보는 것이 너무 불편했었다. 막 저기서 '종말이, 종말이, 종말이' 그랬다. 그때는 뭐가 뭔지 모르겠더라"며 혼란스러웠던 시기를 언급했다. 종말이라는 꼬리표를 떼어내기 위해 감행한 성형수술로 인해 부작용을 겪으면서 카메라 앞에 설 수 없었던 사연도 밝혔다.
김치사업 CEO로 활동 중인 곽진영 / 사진=종말이푸드 홈페이지 캡처
김치사업 CEO로 활동 중인 곽진영 / 사진=종말이푸드 홈페이지 캡처
곽진영의 안타까움 소식에 '불타는 청춘'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한정수는 위로와 응원을 전하기도 했다. 한정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나 힘내라. 너무 너무 착한 사람인데"고 글을 올렸다. 두 사람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최성국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한 인연이 있다. '불타는 청춘' 측 관계자는 "곽진영은 추후 출연 예정이 없다"며 "곽진영이 현재 소속사가 없고 개인사인 만큼 다른 부분은 확인이 어렵다"고 밝히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나쁜 생각은 떨쳐버리고 기운내서 일어나셔라", "빨리 회복하길 바란다", "악플로 너무 힘드셨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곽진영은 1991년 MBC 공채 20기 탤런트로 데뷔한 뒤 '여명의 눈동자', '사랑을 그대 품 안에' 등에 출연했다. 1992년 방송된 드라마 '아들과 딸'에서 막내 딸 종말 역을 맡아 이름을 알렸다. 2010년 김치 사업을 시작해 사업가로서 성공을 이뤘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