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MBC 연기대상', 지난 30일 개최
박해진, 데뷔 14년 만에 대상
팬들 향해 고마움 전했다
/사진=박해진 인스타그램
/사진=박해진 인스타그램


배우 박해진이 '2020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박해진은 3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저의 대상과 바꾸더라도 코로나19 전으로 돌아가 팬 여러분들과 만나고 싶다는 마음이 잘 전달되었기를 바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4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해진은 슈트를 멀끔하게 차려입은 채 대상 트로피를 들고 있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도 가려지지 않는 훈훈한 비주얼이 돋보인다.

특히 박해진은 "서로 떨어져 있지만 팬 여러분, 늘 고맙고 감사한 마음인 거 절대 잊지 말아 주세요.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이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박해진 인스타그램
/사진=박해진 인스타그램
앞서 박해진은 지난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20 MBC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꼰대인턴'으로 대상을 품에 안았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박해진은 "내가 이 상을 받아도 될지 모르겠다. 어깨가 무겁다. 2008년 MBC에서 신인상을 받은 지 12년 만에 MBC에서 작품을 하게 됐는데, 이렇게 큰 상을 줘서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병원에 계신 할머니, 지금 (코로나19로 인해) 면회도 안 되는데 건강하게 다시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박해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저의 대상과 바꾸더라도 코로나 19 전으로 돌아가 팬 여러분들과 만나고 싶다는 마음이 잘 전달되었기를 바랍니다. 서로 떨어져 있지만 팬 여러분~ 늘 고맙고 감사한 마음인 거 절대 잊지 말아 주세요. 사랑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