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민석, 석사 논문 표절 의혹
"책임 통감하고 모든 방송서 하차"
'MBC 연예대상' 사전 녹화 VCR서 등장
'벌거벗은 세계사' 강의 내용 중 오류도 지적 받기도
설민석 믿은 어린 학생들은 어쩌나
강사 설민석 / 사진제공=tvN
강사 설민석 / 사진제공=tvN


역사 스타강사 설민석이 석사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이면서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설민석이 주축이 된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이하 '벌거벗은 세계사'),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는 난처해진 상황이다.

지난 29일 한 매체는 설민석의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표절 검사 소프트웨어 '카피킬러'로 분석한 결과 설민석이 2010년 작성한 논문의 표절률이 52%로 나왔다. 논문의 총 747개 문장 중에서 타 논문과 동일한 문장은 187개, 표절 의심 문장은 332개다. 대학에서는 표절률 20% 미만을 기준으로 요구하는 만큼, 표절 논란이 의혹으로만 그칠 일은 아니었다.
강사 설민석 / 사진=텐아시아DB
강사 설민석 / 사진=텐아시아DB
설민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석사 논문 표절 사태로 많은 분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2010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역사교육과 석사 논문으로 제출한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서술에 나타난 이념 논쟁연구'를 작성함에 있어 연구를 게을리하고, 다른 논문들을 참고 하는 과정에서
인용과 각주 표기를 소홀히 하였음을 인정한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과오"라고 밝혔다. 또한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모든 일에 더 신중히 임하겠다"며 "저에게 보내주셨던 과분한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자책했다. 그러면서 "책임을 통감해 앞으로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알렸다.

그러나 이날 저녁 방송된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설민석이 사전에 녹화해둔 VCR은 송출됐다. 설민석이 강의 형식을 차용해 대상 후보 6명을 소개하는 영상 '선을 넘는 강의, 2020 예능인전'을 찍어뒀던 것이다. 녹화는 이미 마친 상태인데다 '2020 MBC 방송연예대상' 직전에 설민석이 '방송 하차'를 선언하는 바람에 MBC 측에서도 별다른 대안이 없었던 것이다.
'2020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후보 소개 영상에 등장한 설민석 / 사진=MBC 방송 캡처
'2020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후보 소개 영상에 등장한 설민석 / 사진=MBC 방송 캡처
설민석은 앞서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이하 '벌거벗은 세계사')에서 발언한 내용으로 역사 왜곡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프로그램 자문위원인 곽민수 한국이집트학연구소장이 '이집트 클레오파트라' 편에서 설민석의 설명이 상당 부분 오류가 있다고 지적하면서다. 곽 소장은 "재미있게 역사 이야기를 한다고 사실로 확인된 것과 그냥 풍문으로 떠도는 가십거리를 섞어서 말하는 것에 저는 정말 큰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꼬집었다.

역사 왜곡과 관련해 설민석은 지난 22일 유튜브를 통해 "내가 많이 부족하고 모자라서 생긴 부분"이라며 "더 잘하라는 채찍질로 여기고 더 성실하고 더 열심히 준비하는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 사진 = tvN 제공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 사진 = tvN 제공
설민석의 방송 활동 중단 선언에 곤란해진 것은 그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의 관계자들이다. 3회차밖에 방송되지 않은 '벌거벗은 세계사' 측은 "설민석의 하차가 맞지만 프로그램 방향 등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 정해지는 대로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선녀들' 측은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설민석의 이번 논란은 그를 믿고 따랐던 수강생들과 시청자들에게도 충격을 안겼다. 또한 '설민석 덕분에 역사가 재밌어졌다'는 어린 학생들도 많았던 만큼, 그들이 큰 실망감을 겪진 않을지 우려도 되는 상황이다.

설민석은 단국대학교에서 연극영화학을 전공하고, 2010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서술에 나타난 이념 논쟁연구'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화려한 제스처와 언변으로 방송가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