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TV조선 '미스트롯2' 출연
홍진영의 '오늘 밤에' 열창
역대 최저 하트 기록하며 '탈락'
/사진=강예빈 인스타그램
/사진=강예빈 인스타그램


배우 강예빈이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 출연한 이후 역대 최저점을 기록한 무대에 심경을 토로했다.

강예빈은 29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4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모두 저의 경악스러운 무대를 보고 PD님이 잘못했냐. 강예빈이 잘못했냐. 갑론을박을 하는데 내가 잘못했다. 다 내 잘못"이라면서 "솔직히 나 가르쳐준 보컬 선생님, 댄스 선생님께도 너무 부끄러워 이름도 올리지도 못하고 있다. 배웠다는 게 더 웃길까 봐"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진짜 하루도 안 빼고 정말 진심으로 열심히 준비했는데 진지했다는 게 더 웃길 것"이라며 "내가 봐도 경악스러워서 너무 부끄럽다. 우리 부모님은 연락이 안 되고 잠수를 탄 듯하다"고 밝혔다.

또한 "꼴찌 했다고 미리 대충 말은 했다. 이 정도일 줄은 모르신 듯하다"면서 "긴말 필요 없이 내가 부족했다. 내가 더 열심히 해보겠다. 더 많이 연습하겠다"고 다짐했다.

강예빈은 부족했던 실력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요즘 웃을 일 많이 없는데, 나 보고 한껏 웃을 수 있었다면 그거로 나는 감사드린다"고 이야기했다.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방송화면
앞서 강예빈은 지난 24일 방영된 '내일은 미스트롯2'에 출연해 홍진영의 '오늘 밤에'를 열창했다. 그는 특유의 섹시미를 뽐냈으나, 불안정한 음정으로 역대 최저 하트 4개를 받으며 탈락했다. 다음은 강예빈 인스타그램 전문이다.모두 저의 경악스러운 무대를보고 피디님이잘못 했냐 강예빈이 잘못했냐 갑론을박을 하시는데.. 제가 잘못했어요! 다 제잘못입니다! 솔직히 저 가르쳐주신 보컬선생님 댄스 선생님께도 너무 부끄러워 이름도 올리지도 못하고있어요 배웠다는게 더웃길까봐..힝..근데 저는 진짜 하루도 안빼고 정말 진심으로 열심히 준비했는데 진지했다는게 더웃기겠지요 제가봐도 경악스러우니...너무부끄러워 저희부모님은 연락이안되시고 잠수를타신듯해요 미리 대충 말씀은 드렸는데..꼴찌했다고.. 이정도일줄은 모르신듯해요 제가 이렇게 글올리는게 더 웃기겠지요? 뭐 긴말필요없이 제가 부족했습니다 제가 더 열심히 해볼께요! 더 많이연습할께요! 여러분들 요즘 웃을일 많이없으신데 저보고 한껏 웃을수 있으셨다면 그거로 저는 감사드립니다! 항상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길 바랄께요..편안한밤 되세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