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딸 응급실 유튜브 논란
비난 쇄도에 영상 삭제
이후 먹방X홈쇼핑 진행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강철 멘탈이 따로 없다. 쇄도하는 비난에 정면 돌파하는 배우 함소원의 대처에 누리꾼들은 그야말로 할 말을 잊고 말았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딸 혜정을 데리고 급히 병원으로 향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그러나 영상은 올라오기가 무섭게 대중들의 매서운 질타를 받았다. 아이가 아픈 상황에서 영상을 찍는 것 자체가 적합하지 않다는 것. 특히 아픈 딸을 안고 다닌 건 베이비시터였고, 함소원과 진화는 촬영하면서 오디오를 채우는 데 집중했다.

논란이 커지자 함소원, 진화는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진화&마마TV'
/사진=유튜브 채널 '진화&마마TV'
그런데도 비난의 목소리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에 함소원은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정면 돌파에 나섰다.

지난 28일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서 함소원은 스테이크를 먹으며 팬들과 소통했다. 그러던 중 딸이 등장해 "나도 촬영할 거야"라고 말했고, 함소원은 "너 촬영해? 아이 무서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혜정이도 올래? 우리 혜정이는 왜 이렇게 촬영을 좋아하냐"라고 이야기한 후 딸과 함께 먹방을 찍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또한 함소원은 29일 홈쇼핑 촬영을 앞두고 스튜디오 현장을 인증했다. 그는 "새벽에 이 미모 어쩔 거니?"라며 자신의 몸매를 자랑했다. 논란에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다.

해당 영상을 접한 대중들은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들은 "우와 영상마다 싹 다 지우셨네...멘탈 갑", "바로 전 영상에서 악플들 다 삭제하셨네요", "정말 대단하다는 말밖에 안 나온다...", "이 정도면 걍 즐기는 거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함소원, 진화 부부는 2018년 18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혜정 양을 두고 있다. 현재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