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코로나19로 자가격리에 돌입
SNS 통해 근황 공개
"긍정적으로 버티겠다"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영철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을 판정받은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김영철은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3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많이들 놀랐죠? 다행히 음성판정이고, 라디오 게스트 중 무증상 양성 반응 확진자가 있어 오는 1월 7일까지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철파엠'은 오는 1월 8일부터 하게 될 거 같다. '아는 형님' 녹화는 한주 빠지게 됐다. 걱정들 많이 해줘서 고맙다"면서 "남은 기간 자가격리 생활 수칙 잘 지키고, 무엇보다 건강하게 이겨내서 복귀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영철은 자가격리하면서 SNS 라이브와 유튜브 촬영, 프랑스 공부 등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시간이 모자랄 것 같지만 슬기로운 격리 생활 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버티겠다. 여러분들도 조심 또 조심해라"라고 당부했다.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27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김영철이 진행하는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 출연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며 "김영철은 지난 2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김영철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게 되었다"며 "'철파엠'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하겠다"고 알렸다.

김영철의 자가격리로 공석이 된 '철파엠' DJ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대신 나섰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28일과 29일 대체 진행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김영철 인스타그램 전문이다.많이들 놀라셨죠? 다행이도 음성판정이구요, 라디오 게스트중 무증상 양성반응 확진자가 있어서 밀접첩촉자로 분류되어 1월7일까지 자가격리를 하게되었습니다. 라디오 #철파엠 은 1월8일 금요일부터 하게될거 같아요. 아는형님 녹화 한주 빠지게 되구요. 걱정들 많이 해주시고 고맙습니다. 남은기간동안 자가격리 생활수칙 잘지키고 무엇보다 건강하게 이겨내서 복귀할게요. 혼자 집에 있다보니 #인스타 #insta live 도 하고#유투브 #투머치티비 도 촬영할거에요 (구독자 만명 넘었어요 ㅎㅎ 아 와중에 tmi) 밀린 영화보기 넷플릭스 와챠에 부탁받은 칼럼도 쓰고 책도 조금 쓰고 프랑스어공부등등 시간이 모자랄것? 같겠지만 슬기롭게 슬기로운격리생활 해볼게요! 긍정적으로 버틸게요. 여러분들도 또 조심 또 조심. 우리가 쓸수 있는 유일한 백신은 #신중함 이라고 합니다 -이탈리아 어느 작가의 말.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