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
'음성' 판정 받았지만…2주 동안 자가 격리
"'철파엠' 팬들, 양해 부탁"
개그맨 김영철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맨 김영철 / 사진 = 텐아시아DB


김영철이 코로나19로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김영철 없는 '철파엠'이 방송된다.

27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김영철이 진행하는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출연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며 "김영철은 지난 2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김영철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게 되었다"며 "'철파엠'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철의 자가격리로 공석이 된 '철파엠' DJ엔 주시은 아나운서가 대신 나선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28일과 29일 대체 진행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파엠' 외에 '이숙영의 러브FM', '이재익의 시사특공대' 등에서 코로나19 무증상 양성 확진자가 나오면서 향후 방송에 변동이 있을 예정이다.

SBS는 "지난 26일 3개 프로그램 코너 중 2명이 무증상 양성 확진을 받았다"며 "해당 출연자들은 12월23일~24일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며 당일 SBS 방문시 프로그램 진행자와 직원, 제작진들 일부와 밀접 또는 단순 접촉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SBS는 즉시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확진자의 사내 동선을 파악해 모든 스튜디오와 엘리베이터를 포함한 해당 공간에 대해 긴급 폐쇄 조치 및 방역을 실시했다"며 "방역 후 역학 조사관의 현장 조사 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돼 폐쇄 조치는 해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음성판정을 받았더라도 밀접접촉자로 판정된 김영철 씨와 이재익 CP는 14일간 자가 격리를 시작했고, 이숙영 씨의 자가 격리 여부에 대한 방역당국의 결정은 아직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