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소녀시대 태연(왼쪽)과 그룹 빅스 출신 라비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소녀시대 태연(왼쪽)과 그룹 빅스 출신 라비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소녀시대 태연(본명 김태연·31)과 그룹 빅스 라비(본명 김원식·27)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태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이 부인했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7일 텐아시아에 태연과 라비의 열애설 관련 "두 사람은 곡 작업을 함께하고 있는, 친하게 지내는 선후배 사이일 뿐이다"며 "열애 아니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날 유튜브 채널 '심플리 이기자'는 태연과 라비가 1년째 열애 중이라며 두 사람의 크리스마스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라비는 지난 25일 오전 10시께 성수동 위치한 태연의 집에 비밀번호를 직접 누르고 들어갔으며, 1시간 뒤에 함께 외출에 나섰다. 라비는 태연과 선릉에 위치한 자신의 집으로 이동했다.

채널은 태연과 라비는 2019년 12월 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가 소개시켜줬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했다.

한편, 태연은 소녀시대 메인보컬로 그룹, 유닛, 솔로 활동을 통해 그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다.

빅스로 데뷔한 라비는 2017년 프로듀서 레이블 그루블린을 설립해 대표로 활동 중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