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반려견 '이별'
"23일, 별이 되었다"
이효리가 전한 메시지
이효리 / 사진 = 안성 평강공주보호소 인스타그램
이효리 / 사진 = 안성 평강공주보호소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가 입양해서 키우던 반려견 순심이가 세상을 떠났다.

24일 안성 평강공주보호소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효리 님께 오늘 소식이 왔습니다. 2010년 효리님의 가족이 됐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고 합니다"라며 전했다.

이효리는 보호소 소장에게 "소장님 우리 순심이 어제 갔어요. 제 품에서 편안히 갔습니다 ...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것 너무나 감사합니다.. 동해시보호소에서 순심이 데리고 나와주신 봉사자분.. 안성에서 대모가 되어주신 봉사자분 모두에게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순심이도 모두에게 고마운 맘 그리고 사랑을 전해요..지금 하시는 모든 일들 너무나 힘든 일인줄 잘 알지만 그로 인해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 우리 모두 함께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2010년 보호소에 봉사하러 갔다가 만난 유기견 순심이를 입양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