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민석, '벌거벗은 세계사' 역사 왜곡 논란
제작진 "일부 오류 있었다"
설민석 "제작진 잘못 없어,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
사진= 설민석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설민석 유튜브 영상 캡처.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를 진행하고 있는 설민석이 왜곡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설민석은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설민석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제 이름을 건 프로그램 중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라는 프로가 있다. 그런데 지난 2화, 클레오파트라 편에서 강의 중 오류를 범했고, 그 부분을 자문 위원께서 지적해 주셨다"며 "그 부분에 대한 답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설민석은 "어제 tvN ‘벌거벗은 세계사’ 제작진이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중하게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 제가 판단할 때 제작진은 아무런 잘못이 없다"면서 "내 이름을 건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모든 잘못은 저에게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부족하고 모자라서 생긴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설민석은 “앞으로 여러분의 말씀들, 더 잘하라는 채찍질로 여기고 더 성실하고 더 열심히 준비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이번 일로 불편해하셨던 여러분들, 그리고 걱정해주셨던 많은 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사진=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방송 화면.
사진=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방송 화면.
역사 왜곡 논란은 지난 19일 방송된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이집트편 방송 후 발생했다. 고고학 전문가 곽민수 연구소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 편을 보는데 사실관계 자체가 틀린 게 너무 많아 하나하나 언급하기가 힘들 지경"이라며 비판했다. 곽 소장은 한양대에서 문화인류학을 전공하고, 영국 옥스퍼드대와 더럼대에서 이집트학을 전공했다. 또 해당 방송 편에 자문 역할을 했다.

곽 소장은 “재미있게 ‘역사 이야기’를 한다고 사실로 확인된 것과 그냥 풍문으로 떠도는 가십거리를 섞어서 말하는 것에 저는 정말 큰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 그런데 설민석이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그 문제의식의 극치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적 사실’과 풍문을 함께 이야기를 하는 것은 역사 이야기를 할 때 관심을 끌기에 분명히 좋은 전략이지만, 하고자 하는 것이 그냥 ‘구라 풀기’가 아니라 ‘역사 이야기’라면 그 두 가지를 분명하게 구분해서 이것은 사실이고, 이것은 풍문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언급해줘야 된다”며 “그냥 보지 마시라”고 했다.
사진=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방송 화면.
사진=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방송 화면.
이에 제작진은 지난 21일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방대한 고대사의 자료를 리서치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방송시간 85분에 맞춰 시청자분들께 몰입도 있는 이야기를 선사하기 위해 압축 편집을 하는 과정에서 생략된 부분이 있었지만, 맥락상 개연성에 큰 지장이 없다고 판단해 결과물을 송출했다. 이에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자문단을 더 늘리고 다양한 분야의 자문위원님들의 의견을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향후 VOD 등에서는 일부 자막과 CG 등을 보강해 이해에 혼선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사과했다.

설민석은 단국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해 연세대 교육대학원에서 역사교육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02년부터 온라인 한국사 강의를 하면서 스타 강사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