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플로우, 릴보이 왕따 가해자설에
"견딜 수 없는 최악의 오명"
"날조된 허위 사실" 강조
래퍼 딥플로우/ 사진=텐아시아DB
래퍼 딥플로우/ 사진=텐아시아DB


VMC(비스메이저컴퍼니)의 래퍼 딥플로우가 자신이 래퍼 릴보이를 왕따 시킨 가해자로 지목 받은 것에 대해 해명했다.

딥플로우는 22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된 '릴보이 왕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온 '전날까지 녹음실에 같이 놀던 형, 프로듀서, 협업 회사 임직원이 다음 날에 저를 디스하는 뮤비를 올렸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언급하며 "이 글은 릴보이 씨가 방송에서 전달했던 메시지를 확대해석하게끔 편집돼 만들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마디로 '친하던 동생 왕따시킨 래퍼들'이란 좌표가 찍혔다. 저와 회사 소속 아티스트들의 SNS 계정 테러 뿐 아니라 그 여파로, 연말과 연초 발표를 앞둔 몇 개의 중요 프로젝트들이 전면 중단됐다"고 털어놨다.

딥플로우는 그간 침묵을 지킨 것에 대해 "힙합과 랩 게임의 이해 바탕 안에서 논의되고 비판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이제 이 일은 힙합과 랩 게임에 이해 바탕이 없는 일반 대중들에게 '사건'으로 노출돼 버렸고, 그것은 이제 더 이상 래퍼로서의 문법은 서로에게 통용되지 않다는 걸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모든 게 디스와 랩 게임에 연장선이라면 저는 이미 패배한 것이 맞다"며 "하지만 '딥플로우와 넉살 등 친했던 형들이 단체로 디스하며 뒤통수 때린 왕따 가해자' 최소한 이 프레임은 새로고침 돼야 한다. 이건 힙합과 랩 게임을 한참 벗어났다. 래퍼를 떠나 사람으로서 견딜 수 없는 최악의 오명"이라고 토로했다.

딥플로우는 2012년 릴보이 믹스테이프에 피처링 참여했을 당시를 제외하곤 릴보이와 사적으로 연락하고 만난 적이 없다며 VMC 작업실에 그가 와서 같이 작업하고, 놀고, 녹음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뮤비 출연자 중 과거 긱스와 작업하고 친분이 있었던 VMC 멤버가 있는 건 사실"이라면서 "확인한 바로는 이미 당시에 둘은 각별히 지내며 연락하는 사이가 아니었다"며 왕따설을 일축했다.

딥플로우는 해당 커뮤니티 글의 대부분을 "작성자가 날조한 허위 사실"이라고도 강조했다.끝으로 "수년간 비난과 악플을 받아왔고, 그것들에 이미 마취가 돼서 어디가 괴사된지도 모르는 상태가 됐지만,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에게까지 그 불똥이 엄하게 튀는 상황은 견디기 힘들다"며 "랩 게임에서는 가해자도 피해자도 없다"고 덧붙였다.
래퍼 딥플로우/ 사진=텐아시아DB
래퍼 딥플로우/ 사진=텐아시아DB
딥플로우는 2015년 발표한 힙합곡 '잘 어울려'를 통해 긱스를 포함한 일부 뮤지션들을 디스했다. 해당 뮤직비디오에는 딥플로우를 비롯한 VMC 소속 뮤지션이 대거 출연했다.

하지만 릴보이가 최근 Mnet '쇼미더머니9'에서 해당 곡을 언급하며 그간 쌓아둔 마음의 상처를 털어놔 누리꾼 사이에서 재조명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글과 VMC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플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VMC는 지난 17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성 게재글, 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릴보이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방송에서 언급한 지인들과 연락해 감정을 풀었다고 밝혔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