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사공, 유승준 향한 소신 발언
"몰려다니며 사람 한 명 망쳐 재밌냐"
'유승준 방지법' 둘러싼 논란ing
가수 뱃사공(왼쪽)과 그가 올린 SNS 게시글/ 사진= 슈퍼잼 레코드, 인스타그램
가수 뱃사공(왼쪽)과 그가 올린 SNS 게시글/ 사진= 슈퍼잼 레코드, 인스타그램


래퍼 뱃사공이 가수 스티브유(유승준)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뱃사공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유승준의 사진과 함께 "몰려다니면서 사람 한 명 조지는 게 그리 재밌냐"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실제로 자기한테 피해 조금이라도 가면 입도 뻥긋 안 하고 자기 갈 길 갈거면서 비겁한 인간들. 너 자신은 얼마나 깨끗하냐"고 적었다.

최근 유승준이 이른바 '유승준 원천 방지 5법' 발의안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도마에 오르자, 뱃사공이 그를 향한 비판이 지나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국적 변경을 통한 병역 기피를 막기 위한 법안'(국적법·출입국관리법·재외동포법·국가공무원법·지방공무원법)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하거나 이탈했던 남성'의 국적 회복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고 입국을 금지할 수 있도록 했다. 법안이 통과된다면 병역 기피 의혹으로 입국이 금지된 유승준에 대한 입국 제한 근거가 이전보다 더 확실해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유승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가 무슨 정치범이냐, 강간범이냐, 살인을 했느냐. 도대체 뭐가 무서워서 연예인 하나 들어오는 것을 막으려고 난리법석이냐"며 "입대를 하겠다고 한 것은 대국민 약속이 아닌 팬들과 약속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정치인도 아니고 연예인이다. 팬들과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이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며 "그게 죄냐. 너희는 평생 약속한 것 다 지키고 사느냐"고 호소했다.
가수 뱃사공/ 사진= 슈퍼잼 레코드 제공
가수 뱃사공/ 사진= 슈퍼잼 레코드 제공
이를 두고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내놨고, 작곡가 김형석도 유승준을 향한 날선 발언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 가운데 나온 뱃사공의 옹호성 발언은 또 다른 논란을 낳을 것으로 예상된다.

뱃사공은 지난해 제16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상을 수상하며 대중성과 음악성 모두 인정받은 뮤지션이다. 이후 MBC '라디오스타'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일반 대중에게도 이름을 알렸다.
다음은 뱃사공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몰려다니면서 사람 한명 조지는 게 그리 재밌냐

실제로 자기한테 피해 조금이라도 가면 입도 뻥끗 안하고 지 갈 길 갈거면서 비겁한 인간들

너 자신은 얼마나 깨끗하냐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