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협의로 '타격'


정일훈 SNS
그룹 비투비 멤버 정일훈이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일훈과 공범들을 지난 7월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정일훈은 4, 5년 전부터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고자 지인을 통해 대신 구매했고, 구매는 현금이 아닌 가상 화폐를 활용했다.

정일훈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5월 28일 입소,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정일훈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정일훈은 보도된 바와 같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수사기관에 소환돼 조사중인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진행되는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1994년생인 정일훈은 2012년 비투비로 데뷔했다. 메인 래퍼 포지션으로 그는 '무비' '울면 안 돼' 작사·작곡, '그리워하다' '너 없인 안 된다' 작사를 했다.

바른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았기에 이번 논란으로 인한 타격이 더 큰 비투비 정일훈의 과거사진을 돌아보자.
[타임머신]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협의로 '타격'
훈남미소(17년 01월)
[타임머신]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협의로 '타격'
남성미 넘치는 외모(17년 04월)
[타임머신]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협의로 '타격'
우리가 먼저 출근했어요(17년 11월)
[타임머신]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협의로 '타격'
꽃을 든 남자(18년 08월)
[타임머신]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협의로 '타격'
개성 넘치는 패션(19년 05월)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