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비투비 정일훈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비투비 정일훈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비투비의 정일훈이 상습 마약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그가 대마초를 구입하기 위해 쓴 가상화폐만 1억 원이라고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정일훈의 상습 마약 혐의는 지난 21일 보도됐다. 전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7월 정일훈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정일훈은 4~5년 전부터 지인들과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피웠고, 모발 등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정일훈은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제 3의 계좌로 현금을 입금했고, 중개인이 가상화폐로 바꿔 대마초를 구입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이유였다.

올해 초 경찰은 수사를 진행했고, 정일훈은 7월 검찰로 송치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일훈은 지난 5월 돌연 군 입대를 했고, 이 때문에 정일훈이 형사 처벌을 미루기 위해 도피성 입대를 한 게 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사진=채널A 방송화면
정일훈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정일훈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정일훈은 보도된 바와 같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수사기관에 소환돼 조사 중"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진행되는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