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측 "개그맨 지망생 A씨 도넘은 협박" 메시지 공개 [전문]


개그맨 윤형빈이 개그맨 지망생에 대한 폭언과 폭행을 방조했다는 폭로에 대해 실제 받은 협박 메시지를 공개하며 반격에 나섰다.

윤형빈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승전은 22일 공개입장을 통해 "개그지망생 A씨는 그간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에게 연락을 해 일방적인 내용을 담은 폭로를 하겠다고 주장해왔다"면서 "A씨는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험한 내용으로 협박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에서 공개한 메시지에는 "제 마음은 피해의식으로 덮여 있다. 제가 아끼는 동생이었다는 말이 전부 진심이라면 우리 아빠 재활병원비를 1년 도와달라"는 취지의 말이 담겨 있다.

윤형빈 측은 "윤형빈 씨와 동료 개그맨은 아직 어린 A씨를 이해하여 법적 조치 없이 넘어가려
고 했지만 도가 지나친 A씨의 행동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면서 "이에 윤형빈 씨와 동료 개그맨은 각 A씨를 상대로 공갈,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협박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를 마친 상태다"라고 강조했다.
윤형빈 측 "개그맨 지망생 A씨 도넘은 협박" 메시지 공개 [전문]
앞서 A 씨는 지난 2015년 윤형빈소극장에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윤형빈이 부산에 위치한 윤형빈소극장에서 벌어진 집단 괴롭힘을 묵인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이 소극장에 연기를 배우러 들어갔지만, 잡일만 시키고 관계자들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윤형빈 측 "개그맨 지망생 A씨 도넘은 협박" 메시지 공개 [전문]
A씨는 현재까지 청각에 지장이 있고 공황장애와 조현증을 앓고 있다고 호소하며 진료 확인서 사진도 첨부했다.

그러나 윤형빈 측은 폭언·폭행 방조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다.

다음은 윤형빈 측 법률대리인 입장문 전문.

1. 안녕하세요. 윤형빈씨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법무법인 승전의 최영기 변호사입니
다.
2. 과거 윤형빈 소극장에서 일했던 연습생(이하 ‘A씨’라고 하겠습니다)의 주장에 대
해 여러분들이 관심이 많을 줄로 압니다.
3. A씨는 그간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에게 연락을 해 일방적인 내용을 담은 폭로
를 하겠다고 주장해왔습니다.
4. 또한 A씨는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험한 내용으로 협박하기도 했습니다. 대중
의 이해를 돕기 위해 A씨가 보낸 메시지 일부를 공개합니다.
5.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아직 어린 A씨를 이해하여 법적 조치 없이 넘어가려
고 했습니다. 하지만 도가 지나친 A씨의 행동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
을 했습니다.
6. 이에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각 A씨를 상대로 공갈,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
훼손), 협박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를 마친 상태입니다.
7. 연예인의 폭로전을 보는 것이 대중들에게 적지 않은 스트레스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 만큼 앞으로는 이러한 공개적 대응보다는 법적 조치에 최선을 다
할 예정입니다.
8. 부디 법적 절차의 결과를 지켜봐주시기를 바랍니다.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중 여
러분에게 가감 없이 일체의 사실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