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에이어워즈 배우 부문 수상
흑백의 시네마틱 무드 화보
"'킹덤' 조선 좀비, 처음엔 생소했다"
"연기와 작품 분석, 모든 것은 놀이"
배우 주지훈 /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배우 주지훈 /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배우 주지훈이 자신의 연기관 등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배우 주지훈이 남성 패션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매해 각 분야에서 가장 활약한 인물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15회 에이어워즈(A-Awards) 배우 부문을 수상하며 2021년 1월호 첫 커버를 장식했다. 모델 출신 배우인 주지훈은 프로페셔널하게 촬영에 임하며 한 편의 흑백영화 속 인물을 연기하듯 시네마틱한 무드를 연출해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영화 '신과 함께'로 천만 배우 자리에 오르고 '암수살인'으로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공작'으로 칸 레드카펫까지 밟은 주지훈은 넷플릭스 '킹덤'까지 흥행 연타를 치며 이 시대 가장 핫한 남자 배우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킹덤' 시즌2와 드라마 '하이에나'로 올 한 해 종횡무진 활약한 주지훈은 "상을 주신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야 두 작품이 올해였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많은 사랑을 받은 해였는데 즐거워할 틈이 없었다.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재해가 하루 빨리 잦아들고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우 주지훈 /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배우 주지훈 /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주지훈은 '킹덤'의 성공을 예상했냐는 질문에 "조선의 좀비, 처음엔 할리우드 영화에 처녀귀신이 나오는 느낌이라 굉장히 생소했다. 하지만 낯선 배경을 좀비라는 만국공통의 소재로 상쇄시켜 진입장벽이 낮아진 것 같다. 넷플릭스에서 뉴욕 타임스퀘어에 광고를 집행한다는 건 실제로 미국인들이 보기 때문이라더라"고 답했다. '하이에나'에서 보여준 김혜수와의 어른스러운 로맨스에 대해서는 "김혜수 선배 같은 베테랑과 연기하면 상상과 표현의 폭이 넓어진다. 연기는 호흡이다. 내가 그냥 툭 쳤는데 상대가 진하게 받으면 밀도가 높아지고, 내가 진하게 했는데 상대가 건조하게 받으면 쓸쓸한 애틋함이 느껴진다. 그 호흡에 날 맡긴다"고 말했다.

플랫폼이 다변화된 시대에 배우로서 산다는 건 어떤 일일까. 스크린, 넷플릭스, 공중파에 이어 네이버 시리즈의 짧은 연기 클립까지 화제가 된 주지훈은 "플랫폼에 따라 어떻게 해야 효과적으로 관객에게 다가설지 고민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델 시절에도 잡지를 가리지 않았고 '궁'으로 데뷔한 후에도 장르를 가리지 않았다. 같은 영화도 장르에 따라 톤앤매너, 카메라 움직임까지 다르다. 어떤 이들은 그걸 '리얼리티'라 말하는데 나는 '암수살인'도 '신과 함께'도 진실하게 연기했다. 장르와 플랫폼에 따라 어떻게 관객에게 다가설 수 있을지 고민하고 내 일에 충실하면 된다"는 뚝심을 드러냈다. 작품을 잘 고른다는 말에 그는 "아직 망한 게 더 많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열심히 했는데 잘 안 된 것도 있고 기대 없이 했는데 재미있어서 내게 선입견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도 있다. 삶은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주지훈은 연기 스타일에 대해 "사전에 감독님과 작가님을 자주 만나 의견을 나눈다"며 차기작 드라마 '지리산' 촬영 전 김은희 작가와 지리산 답사를 다녀온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지리산을 둘러보며 대본 회의도 하고 농담도 하다가 김은희 작가가 '지훈아, 너 지금 이 표정이 현조(주지훈 분)에 묻으면 매력적이겠다' 같은 일상적 대화를 통해 캐릭터에 살을 붙여 나간다. 그게 내 방식이다. 나는 그게 재미있다"며 연기관을 드러냈다. 또한 "함께 일하는 감독, 작가님들과 자주 만나 연기뿐 아니라 삶의 고민도 나눈다"며 작품을 함께 만드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주지훈은 자신의 필모그래피에서 어떤 지점에 있느냐는 질문에 "나도 나 자신을 믿고, 나를 믿어주는 감독님과 작가님들도 많이 생겼다. 작품을 함께 보며 분석하고 이 신에서 이건 왜 그랬을지 묻기도 한다. 이 모든 것이 나의 놀이다. 아주 재미있는 과정을 지나고 있다. 내가 가려는 방향과 라이프 스타일을 잘 맞춰나가면서"라며 현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차기작 '지리산'에 대해 "멜로에 강한 이응복 감독과 스릴러에 강한 김은희 작가가 만나 흥미로운 작품이 나올 것 같다. 전지현 선배와의 호흡을 기대하는 분들도 많다. 많은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