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유, '유승준 방지법'에 버럭
"그래 나 약속 못 지켰다!"
이후 김형석 작곡가 SNS에 글 게재
"안쓰럽다 생각했는데 틀렸다"
김형석, 유승준 /사진=텐아시아DB
김형석, 유승준 /사진=텐아시아DB


작곡가 김형석이 유승준을 겨냥하는 듯한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김형석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내 노래를 불러주고 동생으로 맺은 인연이라 사실 그동안 좀 안쓰럽다 생각했다. 지금 보니 내 생각이 틀렸네"라며 "자업자득. 잘 살아라"라는 글을 남겼다.

김형석은 유승준의 히트곡을 탄생시키는데 일조한 작곡가다. 그는 '나나나', '나우 오어 네버', '슬픈 침묵' 등의 작업에 참여한 바 있다. 이에 김형석의 글을 두고 유승준을 저격한 발언이라는 추측이 일고 있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승준 원천 방지 5법 발의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유승준은 "내가 무슨 정치범이냐, 강간범이냐, 살인을 했느냐. 도대체 뭐가 무서워서 연예인 하나 들어오는 것을 막으려고 난리법석이냐"며 "입대를 하겠다고 한 것은 대국민 약속이 아닌 팬들과 약속이었다. 제가 정치인도 아니고 연예인이다. 팬들과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이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고 분노했다. "그래 약속 못 지켰다. 그게 죄냐. 너희는 평생 약속한 거 다 지키고 사느냐"고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국적 변경을 통한 병역 기피를 막기 위한 법안'(국적법·출입국관리법·재외동포법·국가공무원법·지방공무원법)을 발의한 것에 대한 불만을 표한 것이다. 개정안은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하거나 이탈했던 남성'의 국적 회복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고 입국을 금지할 수 있도록 했다. 법안이 통과된다면 병역 기피 의혹으로 입국이 금지된 유승준에 대한 입국 제한 근거가 이전보다 더 확실해질 전망이다.

유승준은 법안 발의에 "대한민국 국민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이 그렇게 할 일이 없느냐. 어떻게 모든 분노를 한 연예인에게 뒤집어 씌워서 시선 돌리기를 하냐. 제가 청년 사기를 떨어뜨릴 인물로 보이냐"며 "제가 한국에 가면 갑자기 모든 젊은이들이 군대를 안 가나. 억지스러워도 너무하지 않느냐"고 분개했다.

이후 김병주 의원은 SNS를 통해 "이제는 미국인이 된 스티브 유씨가 병역 기피자의 활동을 제한하는 법안 발의가 부당하다고 하셨다"며 "유씨 개인의 입장에서 이 부분에 대한 언급은 하실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안타까운 것은 아직도 '스티브 유'씨가 이 문제에 대한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병역의 의무를 저버린 것은 팬들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닌 대한민국 헌법을 어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