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영지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사진=이영지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래퍼 이영지가 기부를 위해 판매한 '나가지마 폰케이스'가 1억 원을 돌파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영지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직접 만든 폰케이스를 올리며 "이거 살 거냐. 기왕 팔 거면 기부하자. 수익금 전부 기부. 살 사람들만 사라"고 알렸다.

'나가지마 폰케이스'에는 '나가지 말라면 좀 안 나가면 않되?' '나가지 말라면 나가지마' 등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장하는 문구를 이영지만의 스타일로 재치있게 풀어냈다.

이영지의 '나가지마 폰케이스'는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판매됐고, 판매 15분 만에 주문량 1000건을 돌파하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1시간 만에 약 4000만 원의 판매금을 올리더니 7시간 후에는 1억 원을 넘겼다.

이에 이영지는 많이 시키면 배송이 늦는다고 걱정하며 "이 정도면 충분해요!"라고 우려했다. 결국 이영지는 "다들 좋고 따뜻한 마음으로 많이 구매해주시는 건 좋은데 내 예상보다 많이 구매를 해주셔서 배송 1년 뒤에 받고 싶은 게 아니라면 슬슬 그만"이라며 구매를 만류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