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기, 악플러 향한 경고
"격려, 비판은 잘 받아들이겠으나"
"선 넘는 사람들 있던데 너무하다"
유튜버 최고기/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버 최고기/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버 최고기가 자신의 가족을 향한 도 넘은 악플에 분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최고기는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웃어넘기거나 어머니 같은 마음, 아버지 같은 마음, 아는 누나, 아는 형, 나를 아끼는 동생, 친구 같은 마음으로 격려와 비판까지는 잘 받아들이겠으나"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악플 맞아도 가만 있는 사람이라고 선 세게 넘는 사람들 있던데 아빠가 조두순은 너무하지 않냐"며 "선 세게 넘으면 나도 진지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최고기는 지난 5월 게재한 영상의 링크를 덧붙였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내 욕을 하는 건 참을 수 있지만 주변 사람들 욕하는 건 못 참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기는 당시 자신에게 달린 악플을 읽으며 "참교육 당한다"고 강조했다.

최고기는 최근 유튜브 유깻잎과 이혼 7개월 만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결혼 5년 만에 이혼했으며 딸 1명을 두고 있었다.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의 갈등 원인 등이 밝혀지면서 그들과 가족을 향한 악플이 달리기도 했다. 다음은 최고기가 올린 글 전문이다.
웃어 넘기거나 어머니 같은 마음 아버지 같은 마음 아는 누나 아는 형 나를 아끼는 동생, 친구 같은 마음으로 격려와 비판까지는 잘 받아드리겠으나

악플 맞아도 가만있는 사람이라고 선 씨게 넘는 사람들 있던데 아빠가 조두순은 너무하잖아 ㅋㅋㅋㅋㅋㅋㅋ

선 씨게 넘으면 저도 초 진지해질겁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