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유승준 저격 글 후 2차 심경글 게재
김형석, 유승준 /사진=텐아시아DB
김형석, 유승준 /사진=텐아시아DB


작곡가 김형석이 가수 유승준을 향해 날선 비난을 한 것과 관련 심경을 털어놨다.

김형석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욱. 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정죄함은 나의 몫이 아닌데 자만했다. 이성보다 순간 감정이 앞선 내 탓이다"라고 유승준에 대한 비난을 반성하는 말을 했다.

그러면서 "각자가 보는 세상은 때론 공평하지 않고 흔들린다 하더라도 정말 정말 잘 지내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김형석은 앞서 지난 20일 "내 노래를 불러주고 동생으로 맺은 인연이라 사실 그 동안 좀 안쓰럽다 생각했다. 지금 보니 내 생각이 틀렸네"라며 "자업자득. 잘 살아라"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유승준에 대한 메시지로 해석됐는데, 유승준은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약 40분에 걸쳐 '유승준 방지 5법'에 대해 격한 어조로 비난을 토했다.

유승준은 자신이 여전히 한국 땅을 밟지 못한다는 사실과 관련 현 정치권 인사들의 행보와 비교하며 '너희들은 약속을 다 지키냐'는 요지로 격한 발언을 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작곡가 김형석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작곡가 김형석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김형석 SNS 전문욱.했다.

밤새 뒤척이다 좀 가라앉고 나니 답답함과 안타까움.

그 마음을 헤아려 보면 큰 상처일텐데 내 생각만 했다.

정죄함은 나의 몫이 아닌데 자만했다.

이성보다 순간 감정이 앞선 내 탓이다.

각자가 보는 세상은 때론 공평하지 않고 흔들린다 하더라도 정말 정말 잘 지내기 바란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