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윤배
배우 박윤배


배우 박윤배가 영면에 든다. 향년 73세.

20일 서울 연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박윤배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박윤배는 지난 18일 폐섬유증을 앓다 별세했다.

박윤배는 중앙대학교에서 연극영화과를 전공하고 1969년 연극배우로 연기를 시작해 1973년 MBC 문화방송 공채 탤런트 6기로 데뷔했다.

박윤배를 대표하는 작품은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던 '전원일기'. 농촌 총각 응삼이 캐릭터로 출연한 박윤배는 뛰어난 생활 연기를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전원일기'가 회자되면서 그의 젊은 시절 꽃미남 외모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배우 박윤배
배우 박윤배
또한 박윤배는 '토지' '연개소문' 등과 영화 '여로' '지금은 양지' '울고싶어라' '아라한 장풍 대작전' 등 여러 작품에서 굵직한 존재감을 자랑하며 활약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