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뭉쳐야 찬다'로 활동 재개
"치료 집중한 덕에 건강 많이 좋아져"
 정형돈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정형돈 /사진=FNC엔터테인먼트


방송인 정형돈이 활동 중단 한달여 만에 방송에 복귀한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9일 "불안장애로 휴식기를 가져온 정형돈이 꾸준히 병원 진료를 받고 가족과 많은 시간을 보내 치료에 전념한 결과 방송을 다시 시작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이 회복됐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정형돈은 JTBC '뭉쳐야 찬다' 시즌 1의 마지막 촬영분을 통해 복귀한다.

소속사 측은 "'뭉쳐야 찬다'는 정형돈이 처음부터 함께했던 프로그램이며 정형돈의 자리를 비워놓고 기다려준 제작진, 출연진의 배려가 있었기에 마지막 녹화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하차로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이 컸기에 복귀를 결심하기까지 본인의 괸도 컸다"면서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방송 의지가 강했고 꾸준히 치료 받으면서 웃음을 드리는 것이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해 힘든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지난 11월 5일 불안장애 증세가 악화됐다며 방송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형돈은 2016년 1월에도 불안장애 증상으로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했다가 약 9개월 만에 방송활동을 재개한 바 있다.
다음은 정형돈 소속사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개그맨 정형돈씨와 관련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불안장애로 휴식기를 가져온 정형돈씨는 꾸준히 병원 진료를 받아왔고,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며 치료에 전념해 왔습니다. 주변에서 보내주신 응원도 큰 힘이 되었고, 다행히 방송을 다시 시작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이 많이 좋아졌습니다.

이에 정형돈씨는 JTBC ‘뭉쳐야 찬다’ 시즌1 마지막 녹화 참여를 시작으로 방송 활동을 재개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뭉쳐야 찬다’는 정형돈씨가 처음부터 함께했던 프로그램이고, 정형돈씨의 자리를 비워놓고 기다려준 제작진과 출연진의 배려가 있었기 때문에 마지막 녹화에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갑작스러운 하차로 시청자를 비롯한 주변의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 컸기 때문에 복귀를 결심하기까지 본인의 고민이 컸습니다. 하지만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방송 활동의 의지가 강했고, 꾸준히 치료를 받으면서 무엇보다 다시 방송을 통해 건강하고 밝은 웃음을 드리는 것이 그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하는 길이라는 생각에 소속사 및 방송 관계자들과 상의 끝에 힘든 결정을 내리게 됐습니다.

소속사는 정형돈씨가 최대한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해 노력할 것입니다. 정형돈씨 역시 제작진과 출연진, 그리고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그동안 정형돈씨를 향해 보내주신 시청자분들의 많은 응원과 격려 감사드립니다. 정형돈씨가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받은 사랑을 잊지 않고 더 큰 웃음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따뜻한 시선으로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