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전 연인 황하나
지인과 진실 공방전 벌이다 극단적 선택 시도
"응급실서 치료…유서엔 A 씨 언급 가장 많아"
황하나 극단적 선택 시도 /사진=인스타그램
황하나 극단적 선택 시도 /사진=인스타그램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19일 새벽 황하나의 지인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나 25년 된 친구인데 하나가 극단적 선택 시도로 응급실에 있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황하나는 왼팔에 붕대를 감은 채 수척해진 얼굴로 눈을 감고 있다.

황하나 지인은 "하나 이런 모습 25년간 함께 하면서 본 적 없고 정말 속상하고 화가나서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고 했다.

이어 "유서엔 A 씨라는 남자분 이름이 가장 많이 언급되는데 보실 거라고 생각한다"며 "하나 죽이지 말아달라. 악플도 살인이다"라고 부탁했다.

황하나는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억 원 가량의 외제차 마이바흐를 도난당했다고 주장하며 "어서 차를 가져오라"고 소리쳤다.

황하나는 지인 A 씨를 향해 "나이 먹고 이런 거 유치해서 안 하는데 편집하고 말 바꾸고 일단 다 용서할 테니 4억 짜리 차 훔쳐 간 거 가져와라"라며 "고양이들 죽인다고 하고 감금해서 놀라갔더니 내 남친까지 XX 만들고. 녹음 다 해놨다. 속은 우리가 XX"라고 적었다.

함께 게재된 영상에서 황하나는 "모두 누가 시켰냐"고 따졌고, 황하나의 남자친구는 특정 이름을 언급했다. 논란이 커지자 황하나는 자해 사진을 삭제했고, 이전에 올린 사진에 "힘들었는데 오해는 오해고 저는 해명 안 할 것"이라며 "말하고픈 거도 안 할 거고 입 다물고 귀 닫을 거다. 몰아가지만 말아달라. 나도 힘들고 지쳤다"는 심경 글을 게재했다.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하지만 황하나에게 저격 당한 A 씨는 오히려 황하나가 자신의 집에 무단침입해 명품 가방, 신발 등을 훔쳤다는 입장이다. CCTV 영상을 올리니 렌트한 외제차량(마이바흐)을 도둑질 당했다는 주장을 한다는 것.

황하나로 추정되는 인물과 남자친구와의 녹취를 공개하기도 했다. 녹취록에서 남자친구는 "A가 (CCTV) 다 봤대"라고 말했고 황하나는 "그러니까. 나도 인스타로 봤어. 네가 패딩이랑 이것저것 챙겨오라고 했다고 말해주면 안 돼?"라는 대화가 담겨 있었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박유천의 피앙세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2018년 파혼했지만 헤어진 후에도 질긴 악연은 끊지 못했다. 바로 약 때문이다.

황하나는 지난해 약물 불법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당시 남자친구인 박유천의 권유로 마약을 하게 됐다고 주장해 파장이 커졌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220만 560원의 추징금을 명령받았다. 황하나와 세 차례에 걸쳐 필로폰 1.5그램을 구매하고, 6차례 가량 투약한 혐의를 받은 박유천도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