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윤형빈에 대해 폭언 및 폭행 방조 논란 제기
윤형빈 / 사진 = 텐아시아 DB
윤형빈 / 사진 = 텐아시아 DB


개그맨 윤형빈이 자신에 대해 폭언 및 폭행 방조 논란을 제기한 개그맨 지망생 A씨에 대해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추가 입장을 밝혔다.

윤형빈은 18일 공식 입장을 통해 "오늘 부산 남부경찰서에 다시 방문해 A씨를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추가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어린 친구이고, 소극장에 같이 있었던 친구여서 좋게 해결하려고 했다. 두 달여 간의 공갈·협박을 참고 달랬다"면서 "하지만 돌아온 것은 명예훼손이었다"고 전했다.

윤형빈은 "윤형빈소극장은 신념을 가지고 운영 중인 공연장"이라며 "저와 제 가족 그리고 10년 간 운영해온 공연장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 절대 선처는 없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17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윤형빈이 자신에게 폭언을 했고 폭행을 방조해 청각 장애를 비롯해 자해 습관과 수면 장애를 겪으며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형빈을 비롯한 윤형빈소극장 개그맨들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윤형빈 / 사진 = 텐아시아 DB
윤형빈 / 사진 = 텐아시아 DB

이하 윤형빈 공식입장
안녕하십니까, 윤형빈입니다.

최근 불미스러운 일로 구설수에 오르게 돼 이유를 막론하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다시금 주변을 둘러봐야겠다는 생각도 하게 됐습니다.

오늘 부산 남부경찰서에 다시 방문해 A씨를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추가 고소했습니다. 아직 어린 친구이고, 소극장에 같이 있었던 친구여서 좋게 해결하려고 했습니다. 두 달여 간의 공갈·협박을 참고 달랬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것은 명예훼손이었습니다.

윤형빈소극장은 신념을 가지고 운영 중인 공연장입니다. 저와 제 가족 그리고 10년 간 운영해온 공연장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절대 선처는 없습니다.

부디 끝까지 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