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자해 사진 게재 사과
"지인에게 4억원 차량 도난 당했다" 주장
지인 "황하나가 절도, CCTV 있다" 반박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과거 가수 박유천과의 공개 열애로 화제를 모은 인플루언서 황하나가 지인에게 4억 원에 달하는 차량을 도난당했다며 자해 사진을 게재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황하는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괜찮다"며 "DM이랑 카카오톡, 전화 다 답 못해서 죄송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황하나는 "답답하고 억울해서 홧김에 그런 건데 일이 커질 줄 몰랐다"며 "그동안 너무 쌓여서 그랬나보다"며 "디엠 당분간 보내지 말아주세요. 계속 오는데 너무 많아서 볼 수도, 답장드릴 수도 없다. 걱정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지난 17일 황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XXX 전화해라 XXX야"라는 글과 함께 피가 흘러있는 바닥과 자해로 인해 상처투성이가 된 손목 사진을 게재해 충격을 안겼다. 황하나는 또 다른 게시물에 특정 인물을 언급하며 "나이 먹고 이런 거 유치해서 안 하는데 편집하고 말 바꾸고 일단 다 용서할 테니 4억짜리 차 훔쳐간 거 가져와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황하나는 해당 사진을 삭제했고, "힘들었는데 오해는 오해고 저는 해명 안 할 것"이라며 "말하고픈 거도 안 할 거고 입 다물고 귀 닫을 거다. 몰아가지만 말아 달라. 나도 힘들고 지쳤다"는 심경 글을 게재했다.

그러나 인터넷상에는 외제차를 가져간 것으로 지목된 이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반박 글이 공유되고 있는 상황. 그는 오히려 황하나가 자신의 집에 무단침입해 명품 가방, 신발 등을 훔쳤으며 CCTV 영상을 올리니 렌트한 외제차량을 도둑질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황하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연인이었던 박유천과 수차례 필로폰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투약한 혐의를 받아 재판 받았다. 박유천과 황하나는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이하 황하나 인스타그램 전문저 괜찮아요. 죄송합니다.

디엠이랑 카톡이랑 전화 다 답 못해서 죄송해요.

답답하고 억울해서 홧김에 그런건데 일이 커질줄 몰랐어요. 그동안 너무 쌓여서 그랬나봐요.
디엠 당분간 보내지 말아주세요. 계속 오는데 너무 많아서 볼수도 답장 드릴 수도 없어요. 걱정 감사합니다. 죄송해요.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