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골든차일드의 봉재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나머지 멤버는 음성 통보를 받았다.

골든차일드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18일 "골든차일드 멤버 및 스태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봉재현 군은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지정된 시설에서 지낼 예정이며, 나머지 멤버들 또한 안전을 위해 당분간 자가격리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봉재현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봉재현의 확진 여파로 골든차일드 멤버를 비롯해 관련 스태프가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동선이 겹쳤던 세븐틴과 NCT 등이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하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 입니다.

골든차일드 코로나19 검사 결과 관련해 추가로 말씀드립니다.

검사 결과 골든차일드 멤버 및 스태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봉재현 군은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지정된 시설에서 지낼 예정이며, 나머지 멤버들 또한 안전을 위해 당분간 자가격리 할 예정입니다.

아티스트 및 스태프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 코로나19 위생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