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졸피뎀 밀반입 협의로 검찰 소환조사


수면유도제인 졸피뎀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정식 신고 없이 일본에서 한국으로 들여온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가수 보아(본명 권보아·34)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직원 무지로 인한 실수"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17일 보아는 소속사인 SM 일본 지사 직원을 통해 일본에서 처방받은 졸피뎀 등 향정신성 의약품을 반입하려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SM 측은 이에 대해 "해외지사 직원이 정식 수입통관 절차 없이 의약품을 우편물로 배송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무역, 통관 업무 등에 지식이 없던 직원의 실수로 발생한 것으로 불법적으로 반입하려던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최근 보아의 건강검진 결과 성장호르몬 저하로 인해 충분히 수면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아 의사의 권유로 처방받은 수면제를 복용했으나 어지러움과 구토 등 부작용이 심하게 나타났다"며 "일본 활동 당시 현지에서 처방받았던 약품에 부작용이 없었던 것이 떠올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COVID-19 사태로 대리인 수령이 가능한 상황이어서 현지 병원에서 직원이 정상적인 절차를 받아 약품을 수령했다"며 "성분표 등의 서류를 첨부하면 일본에서 한국으로 약품 발송이 가능하다는 것을 현지 우체국에서 확인받았지만 해외에서 정상적으로 처방받은 약품이라도 한국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은 인지하지 못한 채 약품을 발송하는 실수를 범했다"고 설명했다.

SM 측은 "최근 수사 기관의 연락을 받은 후 본인의 실수를 알게 된 직원은 수사 기관에 적극 협조하여 이번 일에 대해 조사를 받았으며 다시는 이와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며 "보아도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고 당사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직원에 대한 다방면의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향정신성의약품을 몰래 들여온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보아의 과거사진을 돌아보자.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협의로 검찰 소환조사
분위기 여신(17년 04월)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협의로 검찰 소환조사
귀요미 보조개 미소(18년 05월)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협의로 검찰 소환조사
아시아 별의 멋진무대(18년 10월)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협의로 검찰 소환조사
예능으로 인사드려요(18년 11월)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협의로 검찰 소환조사


하늘하늘한 원피스(19년 05월)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