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前여친 황하나, 자해 논란
황하나 인스타그램에 자해 사진 올려
지인에게 외제차 도난 주장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전 연인인 황하나가 자해한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황하나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X 인간 말종아 시작해보자", "XXX 전화해라 XXX야", "XX 같은 것들. 사람 죽이지마라"라며 자해한 모습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손목에는 상처가 난 채 피가 흐르고 있고, 바닥에도 피가 떨어져있다. 현재 해당글을 삭제된 상태다.

황하나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지인이 4억에 달하는 외제차를 훔쳐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이 먹고 이런 거 유치해서 안 하는데 편집하고 말 바꾸고 일단 다 용서할 테니 4억짜리 차 훔쳐간 거 가져와라"고 글을 썼다.

앞서 황하나는 2015년 5~9월 서울 자택 등지에서 필로폰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하고, 2018년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8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당시 교제하던 박유천과 필로폰을 3차례 구매해 총 7차례 투약한 혐의도 받았다.

황하나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220만 560원의 추징을 선고받았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황하나와 박유천은 최근 SNS 등으로 활동을 재개해 주목하게 했다.

네티즌들은 "저러다 큰일나겠다", "누가 좀 막아줬으면", "이 분도 다사다난하다" 등 우려의 반응을 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