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 SNS 통해 최영수 응원글 게재
"좋은 일 생길 거라 믿는다"
/사진=심진화 인스타그램
/사진=심진화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심진화가 EBS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에서 10대 출연자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하차했던 개그맨 최영수를 응원했다.

심진화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 계정에 "우리 영수 고생했다. 벌써 1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채연, 채연 어머님도 고생하셨다. 그리고 멋진 EBS 김명중 사장님,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5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최영수의 폭행 의혹에 연관된 10대 출연자 어머니의 인터뷰 기사가 담겨 있다.

앞서 최영수는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하차 이후 억울함을 호소하며 지난 5월부터 EBS 사옥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최근 김명중 EBS 사장을 만나 갈등을 풀었다.

이에 심진화는 "모두에게 힘들었던 1년이었을 것 같지만 이런 일 뒤에 더 좋은 일이 생길 거라 믿는다"고 전했다.

한편 심진화는 현재 tvN '가족의 재탄생'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