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고발합니다"
폭언·폭행 당했다 주장
"공개사과 요구한다"
윤형빈 / 사진 = 텐아시아 DB
윤형빈 / 사진 = 텐아시아 DB


개그맨 윤형빈에 대한 폭로글이 등장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는 23세이며 개그맨의 꿈을 키워가던 중 지난 2015년 10월 말 부산 남구 대연동 윤형빈의 소극장에 들어가 일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A 씨는 음향 업무, 조명과 같은 일을 해왔다고 밝혔다. A 씨는 윤형빈 등 개그맨들에게 잡일을 시키는 이유를 물었고 명확한 답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윤형빈 소극장 개그맨들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고 충격적인 주장을 펼쳤다. 이어 괴롭힘에 윤형빈에게 호소를 했지만 "네가 말을 잘 안들어서 그런 것"이라는 답을 들을 뿐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A 씨는 "그 때 이후로 말을 더듬게 됐고 폭행으로 인해 후유증으로 청각장애를 얻었다"라며 자해 습관과 수면장애를 겪으며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A 씨는 윤형빈과 자신을 괴롭혔던 이들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