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웹 예능 '쇼!터뷰' 출연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 거론
"대상은 백종원"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방송인 김구라가 '2020 SBS 연예대상'의 후보로 백종원을 언급하면서 "이제는 받아야 할 때"라고 전했다.

지난 15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모비딕'의 '제시의 쇼터뷰' 코너에는 '연예대상' 후보 특집으로 김구라와 서장훈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대상 후보에 관해 "내가 하고 있는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오래됐기 때문에 후보에 들어가는 것 자체만으로 족하다"고 밝혔다.

이에 제시가 "왜 이렇게 자신감이 없냐?"고 묻자, 김구라는 "상황을 보면 알지 않나. 스튜디오 MC로는 대상을 타는 것이 어렵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살짝 놀리나?'라는 생각이 든다. 누가 받든 제발 내년부터는 후보에 안 올려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김구라는 "후보에만 있어라. 막상 후보에 안 올라가면 되게 서운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전혀 서운하지 않다. (후보에) 훌륭한 분이 많이 있는데, 내가 올라가는 게 너무 창피하고 죄송하다. 내년부터는 빼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대상을 누가 탈 것 같나?"라는 질문에 김구라는 "(대상은) 누가 봐도 받을 사람이 받아야 한다. 모든 방송사의 고민 아닌 고민"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MBC 같은 경우에는 작년에 박나래가 받았다. 올해는 아무래도 유재석이 환불원정대로 공로가 있어서 거긴 됐다. KBS는 이경규가 '개는 훌륭하다'와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있어서 괜찮다"면서 "SBS는 잘 된 프로그램이 많다. 특히 백종원은 '골목식당'과 '맛남의 광장'을 하고 있어서 좋다. 매년 나는 상을 받지 않겠다고 하는데 이제는 백종원이 받아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일 좋은 것은 백종원이 대상을 받고, 시청자에게 받은 사랑을 자기 프랜차이즈에서 다음 날에 반값 할인 같은 이벤트를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2019 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사진='2019 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앞서 김구라는 지난해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시상식에 관해 따끔한 일침을 날리며 속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한 바 있다. 그는 대상 후보로서 인터뷰를 하던 중 "내가 대상 후보인 것 자체가 스스로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에게 납득이 될지 걱정스럽다. 방송사에서 구색을 맞추려고 8명 넣은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연예대상'이 이제는 물갈이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사실 KBS 같은 경우도 시청률이 별로 안 나왔다. 국민 프로그램들이 너무 많다 보니 돌려막기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면서 "더 이상 나같이 쓸데없는 사람은 빼고 하자. 백종원, 유재석, 그리고 신동엽 정도만 넣자. 셋 정도 해서 가는 게 긴장감 있다"고 밝혔다.

한편 SBS 창사 30주년을 맞이해 풍성하게 꾸며지는 '2020 SBS 연예대상'은 오는 19일 밤 8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