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임영웅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활동을 재개하면서 가장 먼저 팬들을 찾았다. 임영웅은 '건강'과 '행복'을 외치며 걱정했을 팬들을 위로했다.

임영웅은 지난 15일 팬카페 영웅시대에 오랜만에 글을 남겼다.

그는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드디어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텐데 저는 무사히 격리를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지난 3일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TV조선 '뽕숭아학당'과 '사랑의 콜센타' 등을 함께 촬영한 임영웅, 영탁, 장민호 등 '미스터트롯6'는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모두 음성 통보를 받았으나 안전을 위해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톱6는 자가격리가 해체되면서 지난 15일 활동을 재개했다. 임영웅은 활동을 재개하자마자 걱정했을 영웅시대(임영웅 팬카페)를 위해 글을 남기며 팬들을 배려했다.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임영웅은 "오랜만에 이렇게 긴 시간 푹 쉬면서 몸도 마음도 건강을 되찾은 듯 합니다"라며 "집에만 있는 동안 정말 많은 생각을 했어요. 겨우 집에서 못나가는 것 뿐이지만, 건강을 잃고 힘든 분들의 마음도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고, 또 나 자신을 되돌아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성숙한 생각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너무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게 아닌 하는 생각에 죄송스럽기도 하네요"라며 "여러분도 안전수칙 잘 지키시며 늘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우리 만나는 그날까지 건행!!!"이라며 임영웅 표 인사인 '건행'으로 마무리 인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