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홍진영/ 사진=텐아시아DB
가수 홍진영/ 사진=텐아시아DB


가수 홍진영이 낸 석사 논문이 '표절'로 잠정 결론 내려졌다.

15일 조선대학교 대학연구윤리원 산하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최근 홍진영의 석사 논문이 표절에 해당하는지 조사한 결과, 표절로 판단했다.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을 대학원위원회에 공문으로 전달했고, 대학원위원회는 홍진영 측에 오는 18일 오후 5시까지 의견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원위원회는 홍진영의 의견을 듣고 다음 주께 표절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석사 논문이 표절로 결론 나면 홍씨의 석박사 학위는 자동으로 취소된다.

홍진영은 지난달 석사 논문 표절 시비에 휘말렸다. 홍진영이 2009년 제출한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이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로 검사한 결과 표절률이 74%로 나온 것.

홍진영은 이 논문으로 조선대 무역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2년에는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홍진영의 부친이 조선대 교수로 재직한 것이 학위 취득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심도 일었다.

이에 홍진영은 "당시 관례로 여겨졌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 %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다"면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SBS '미운 우리 새끼'는 홍진영의 표절 논란에도 홍진영의 분량과 홍진영 모친의 모습을 그대로 방송해 지적을 받았고, 결국 "홍진영과 관련된 아이템을 방송에서 다루지 않기로 해 그의 어머니도 당분간 녹화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