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하유비 SNS
사진 = 하유비 SNS


가수 하유비가 인형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하유비는 지난 14일 자신의 공식 SNS 채널을 "녹음실 도착, 어떤 녹음 왔을까요?"라는 멘트와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유비는 아이 둘 엄마라는 사실을 잊을 정도의 아이돌급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고있다.

특히 하유비는 "오늘은 엄마 아니고 가수"라는 해시태그로 워킹맘의 파워와 함께 남다른 센스까지 드러냈다.

힌편 하유비는 현재 소속사 식구인 김희진, MC하루와 함께 '하희루 방구석 라이브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