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소 문맥 맞지 않는 의미심장 메시지 '눈길'
 배우 황승언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황승언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황승언이 SNS를 통해 의미심장을 말을 남겼다.

황승언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안 만나고 싶다고 해도 절 거절해도 제가 부탁 하나만 있어요"라며 "죄책감 안에서 살지 말고 행복함 안에서 살 수 있었으면 제가 감사할게요"라고 적었다. 이 글은 쭉 이어 놓고 봤을 때 다소 문맥이 맞지 않는다.
사진 = 황승언 인스타그램
사진 = 황승언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아쿠아리움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의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황승언은 지난 10월 종영한 MBC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출연해 임수향, 하석진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