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SNS서 분노 표출
지난 12일에도 악플러 저격
"노출증 걸린 애들은 내 피드만"
방송인 장성규/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장성규/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장성규가 자녀를 향한 음란성 댓글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장성규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 풍경"이라며 두 아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첫재 아들 하준이 동생 예준의 얼굴에 양발을 올린채 게임을 하고 있는 상황이 담겼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아기 볼살이 너무 귀엽다", "가만히 있는 예준이 너무 순하다", "둘째 힘내라" 등 애정 어린 댓글을 남겼다.

하지만 한 악플러는 "X과 엉덩이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요청을 받으면 어느 쪽을 선호하는지"라며 해당 게시물과 무관한 음란성 댓글을 남겼다.

이에 분노한 장성규는 "저질이네 진짜"라는 답글을 달았다. 이후 많은 누리꾼들은 "신경 쓰지마라", "애들 사진에 저런 글을 쓰는 이유를 모르겠다", "알아서 삭제하길 바란다"며 악플러를 비난했다.

앞서 장성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음란성 댓글에 "노출증 걸린 애들은 내 피드만 보고 있나"라고 저격하기도 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