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신인배우 신시아가 영화 '마녀2' 주인공에 낙점됐다. 140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얻어낸 자리라고 알려져 신시아에 대한 궁금증과 관심이 뜨겁다.

지난 여름부터 진행된 '마녀2' 주인공 오디션 결과 신시아가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신시아는 '마녀'의 주인공이었던 배우 김다미와 같은 소속사로 아직까지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한 적이 없는 신예다.

신시아의 소속사 앤드마크는 15일 텐아시아에 "신시아가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에 캐스팅 된 것이 맞다"면서 "공식 라인업이 확정되지 않았다. 지금은 주연인지 조연인지 말씀 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프로필도 만들어지지 않은 신예라 신시아의 비주얼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았다. 신시아가 얼굴을 유일하게 비춘 곳은 스킨에어 브랜드 포슐라 광고. 지난달 신시아는 소속사 선배 배우인 장영남, 박진주, 하연수, 김다미, 김혜준과 함께 이 광고에 출연했다. 청초하고 맑은 비주얼이 눈에 띈다.

신시아가 '마녀2'로 스타덤에 오를지도 관심사다. 2018년 1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마녀'에 캐스팅됐던 김다미는 신선한 마스크와 탄탄한 연기력, 액션으로 존재감을 과시했고, 이 작품을 통해 제39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마녀2'는 318만 명을 동원했던 '마녀'의 속편으로 김다미, 조민수를 비롯해 이종석의 특별 출연 소식이 전해져 관객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