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연, 전속계약 체결
'우다사3'서 현우와 가상 커플로 화제
사진=배우 지주연.
사진=배우 지주연.


배우 지주연이 인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고 활동을 이어간다.

14일 인컴퍼니는 “최근 지주연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지주연은 변화무쌍한 매력을 가진 배우다.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2009년 KBS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꾸준히 연기 경력을 다져온 지주연은 드라마 ‘파트너’, ‘전설의 고향-가면 귀’, ‘다 함께 차차차’, ‘구가의 서’, ‘끝없는 사랑’, ‘감격 시대’, ‘영혼 수선공’, '당신만이 내사랑'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tvN '뇌섹시대- 문제적 남자', JTBC '코드-비밀의 방' 등의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지성미를 뽐내는 등 다방면에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난 9일 종영된 MBN 예능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에서는 배우 현우와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리얼함과 진정성으로 눈길을 사로잡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드라마, 예능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넘나들며 팔색조 매력을 펼쳐 온 지주연이 인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고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한 만큼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지주연이 전속계약을 맺은 인컴퍼니에는 배우 유진, 기태영, 정겨운, 변우민, 김중돈, 김유미 등이 소속되어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