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영, 40대 후반 비연예인과 1년째 열애 중
소속사 측 "결혼 계획은 아직 없다"
이경영 "기사가 날 결혼시켜주나"
1998년 이혼한 前부인 임세미에도 관심 쏠려
배우 이경영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경영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경영이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1년째 열애 중이다. 재혼설이 나오자 이경영은 "지금 혼자가 좋다"며 부인했다.

소속사 다홍엔터테인먼트는 10일 텐아시아에 "이경영이 40대 후반 비연예인 여성과 1년째 교제 중이다"고 밝혔다. 또한 결혼설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결혼설이 이슈가 되자 이경영은 다수의 매체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기사가 날 결혼시켜주나. 제가 요즘 즐겨 듣는 노래가 '상사화', '사랑할수록'이다"며 "난 누굴 책임질 만큼 강하지도 못하고 지금 혼자가 좋다"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시기를 잘 견뎌내고 있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이경영이 재혼설을 부인한 가운데, 전 부인인 배우 임세미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사진=MBN 방송 화면 캡처
이경영이 재혼설을 부인한 가운데, 전 부인인 배우 임세미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사진=MBN 방송 화면 캡처
이경영은 1997년 12살 연하의 KBS 슈퍼탤런트 출신 배우 임세미와 결혼했지만 이듬해인 1998년 이혼했다. 이경영의 재혼설이 퍼지자 임세미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관심을 받고 있다. 당시 두 사람이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부 갈등이 원인이 됐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왔으나 이에 대해 이경영은 강하게 부인했다고 전해졌다.

이경영은 1987년 영화 '연산일기'로 데뷔해 영화 '암살', 내부자들', '강철비', '백두산', 드라마 '배가본드', '하이에나', '부부의 세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